MK스포츠

MK스포츠 >
애리조나, 텍사스 외야수 마자라에 관심
기사입력 2019.12.11 04:29:5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샌디에이고) 김재호 특파원

텍사스 레인저스가 외야 교통정리를 원하는 가운데, 이들이 보유한 외야수 중 한 명인 노마 마자라(24)에게 관심을 가진 팀이 등장했다.

애리조나 지역 유력 매체 '애리조나 리퍼블릭'은 11일(한국시간) 애리조나가 시애틀 매리너스의 미치 해니거, 그리고 텍사스의 노마 마자라에게 관심을 갖고 있다고 전했다.

마자라는 2016년 메이저리그에 데뷔, 4년간 537경기에서 타율 0.261 출루율 0.320 장타율 0.435의 성적을 기록했다. 지난 시즌에는 부상으로 데뷔 이후 가장 적은 116경기에 출전했다. 타율 0.268 출루율 0.318 장타율 0.469 19홈런 66타점을 기록했다.

4년의 서비스 타임을 기록중으로 2년만 더 뛰면 완전한 FA 자격을 얻을 수 있다.

마자라는 잠재력을 제대로 터트리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사진설명마자라는 잠재력을 제대로 터트리지 못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사진=ⓒAFPBBNews = News1
한때 촉망받던 유망주였지만, 잠재력을 터트리지 못하며 성장이 정체된 모습이다. 애리조나 리퍼블릭은 그럼에도 마자라가 아직 젊고, 우완을 공략하는 능력이 뛰어나다며 애리조나에 적합한 외야수라고 소개했다.

외야 보강을 원하는 애리조나는 포수 달튼 바쇼, 유격수 헤랄도 페르도모, 외야수 코비 캐롤 등 정상급 유망주들을 제외하면 트레이드로 내줄 의향이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텍사스는 현재 마자라를 비롯해 추신수, 윌리 칼훈, 조이 갈로 등 네 명의 좌타 외야수를 보유하고 있다. 이들이 좌익수, 우익수, 지명타자 자리를 놓고 경쟁중이다. 크리스 우드워드 감독은 "모두가 다음 스프링캠프 때까지 팀에 남는다면 힘든 상황이 올 것이다. 원하는 출전 시간을 갖지 못하는 선수와 힘든 대화를 해야할 것"이라며 고민을 드러냈다.

이들 중 한 명은 트레이드될 가능성이 높다. 그중에서 현재까지는 마자라가 가장 많이 주목받고 있는 모습이다. greatnemo@maekyung.com

故설리 친오빠, 유산 문제로 친부와 갈등 SNS 폭로
김구라 "여친 생겨…결혼? 해도 극비로" 열애 고백
미스코리아 이혜주, 파격적인 비키니 화제
박현선♥이필립 결혼? 초호화 프러포즈에..
유소영, 청순 글래머의 정석…넘치는 볼륨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