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2안타·3타점’ 김태진 “타격감 막히는 게 없다” [캠프톡톡]
기사입력 2020.02.24 09:15: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투손) 안준철 기자

NC다이노스 내야수 김태진(25)이 스프링캠프부터 물오른 타격감을 선보였다.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콤플렉스구장에서 열린 kt위와의 평가전에 2번 3루수로 선발 출전해 4타수 2안타 3타점 1득점을 기록했다.

두 차례 안타는 모두 1회초에 때렸고, 각각 2루타와 3루타로 장타였다. NC는 1회초부터 kt마운드를 두들기며 타자일순했고, 김태진이 선봉에 섰다.

NC다이노스 김태진이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콤플렉스구장에서 열린 kt위즈와의 두 번째 평가전에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사진설명NC다이노스 김태진이 24일(한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투손 키노 스포츠콤플렉스구장에서 열린 kt위즈와의 두 번째 평가전에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사진=NC다이노스 제공
이날 김태진의 활약에 힘입어 NC가 17-1로 승리했다. NC의 평가전 2연승이다.

경기 후 만난 김태진은 “타격감에서 막히는 것은 없다. 작년 마무리캠프에서부터 방망이를 조금 길게 잡고 코치님들과 준비했던 부분이 실전 연습에서 잘 나오고 있다. 시즌이 시작돼 봐야 알겠지만 지금까지는 잘 적응하고 있는 것 같고 시즌까지 잘 이어질 수 있게 준비하고싶다”고 말했다. 이어 “수비 포지션은 작년에는 외야와 내야를 오가서 조금 힘들었지만 올해는 내야 포지션들만 연습하고 있어 부담은 없다”고 덧붙였다. jcan1231@maekyung.com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김재중, 최악 만우절 농담→2차 사과에도 청와대 청원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휘성, 수면마취제 투약으로 쓰러져 경찰 출동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