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희망의 2019, 설렘의 2020…김이환 “더 재밌을 것 같다” [이상철의 오디세이]
기사입력 2020.01.28 10:59:01 | 최종수정 2020.01.28 19:26:02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스프링캠프 출국 D-2. 두 번째 시즌을 앞둔 김이환(20·한화)은 설렘이 가득하다. 욕심도 많다. 더 배우고 싶고 더 잘하고 싶다는 그의 목소리는 들떴다.

2019년 신인 2차 4라운드 33순위로 한화에 지명된 김이환은 날개 잃은 독수리 군단에 희망을 선물했다. 무너진 한화 마운드에 핀 새싹이었다. 성적은 11경기 4승 3패 평균자책점 4.26이었다. 정우영(LG)과 신인 최다 승 타이기록이었다.

후반기부터는 김민우의 부상과 김범수의 불펜 이동으로 선발투수 기회를 얻었다. 그리고 끝까지 자리를 지켰다. 기대 이상의 호투였다. 선발투수로서 제 몫을 했다. 8경기 중 다섯 차례 5이닝 이상을 책임졌다. 고과를 인정받은 김이환은 연봉도 1000만원이 올랐다(2700만원→3700만원).
김이환은 2019년 11경기 4승 3패 평균자책점 4.26을 기록하며 신인 첫 시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사진=김영구 기자
사진설명김이환은 2019년 11경기 4승 3패 평균자책점 4.26을 기록하며 신인 첫 시즌부터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사진=김영구 기자


한용덕 감독도 “2020년이 더 기대되는 투수”라고 호평했다. 더할 나위 없이 좋았으나 아쉬움도 있다. 1군(64일)보다 2군(128일)에서 더 오래 지냈다. 처음부터 끝까지 완주부터 해야 한다.

김이환은 “감독님과 코치님께서 (선발) 기회를 주셨는데 사실 운이 많이 따랐다. (타자를 상대하는 법 등) 선배들의 조언이 많은 도움이 됐다. 여기서 만족하면 안 된다. 더 좋은 결과를 얻어야 한다”라고 말했다.

시즌을 마친 후 되돌아봤더니 부족한 점이 많았다. 이닝당 출루허용률은 1.66으로 높았다. 이닝(38)) 대비 피안타(42개)가 많은 편은 아니었다. 그러나 볼넷이 21개였다. 볼넷이 없던 8월 25일 대전 두산전은 피안타가 10개였다. 5회까지는 나름 버텼으나 더 길게 던지지 못했다.

김이환은 “제대로 보여드린 게 없는데, 감독님께서 좋게 봐주셔서 감사드린다”라며 “아직은 많이 부족하고 배울 점도 많다. 긴 이닝도 소화하지 못했다. 선발투수로서 더 잘해야 했다. 더 열심히 해야 한다”라고 다짐했다.

이어 그는 “볼넷이 너무 많았다. 불리한 볼카운트에서 자신 있게 던질 수 있는 결정구를 찾아야 한다. 중요한 건 어떤 공을 던지든지 ‘스트라이크’를 잡을 수 있어야 한다는 것이다. 속구의 구속, 변화구의 각 등 모든 게 향상돼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겨우내 구슬땀을 흘리며 두 번째 시즌을 준비하는 김이환은 설렘이 가득하다. 그는 “지난해에는 내게 거는 기대가 너무 부담스러웠다. 하지만 이젠 다르다. 2년차로서 더 많은 걸 보여줘야 한다. 준비를 잘하고 있는데 새 시즌이 기다려진다. 정말 재밌을 것 같다”라고 밝혔다.

업그레이드를 위해 김이환은 구속 증가에 중점을 두고 있다. 체력 강화도 신경 쓴다. 그는 “프로와 아마추어는 확실히 다르더라. 경기 수가 많지 않은 아마추어는 준비할 시간이 많아 힘을 비축할 수 있었다. 하지만 (매일 경기를 치르는) 프로는 로테이션을 해도 체력적으로 버거웠다. 이젠 경험하고 방법도 터득했다. (지난해 스프링캠프에서) 147km까지 기록했는데 유지할 수 있도록 힘을 기르고 있다”라고 전했다.

김이환의 보직은 미정이다. 한 감독은 선발투수로 서폴드, 채드벨, 장시환 등 3명만 확정했다. 두 자리를 놓고 치열한 경쟁을 펼쳐야 한다. 김이환도 일단 경쟁할 기회를 얻었다.

그는 “선발투수는 시즌 첫 번째 목표다. 기회를 주셨으니까 (스프링캠프에 가서) 반드시 잡도록 하겠다”라며 “끝까지 1군 엔트리에 남아서 팀에 보탬이 되는 선수가 되고 싶다. 개인 기록은 다음이다”라고 각오를 다졌다. rok1954@maekyung.com

조현, 섹시한 밀착 다이빙복 사진 공개
류시원, 15일 결혼..이혼 아픔 딛고 새 출발
안지현 치어리더 비키니 공개…청순글래머 정석
임현주 아나운서 ‘노브라 생방송’…“자유롭다”
미스맥심 고아라, 거울 속 요염한 허리·힙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