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영탁 측 “음원 사재기 주장 사실무근…무거운 마음”(공식입장 전문)
기사입력 2020.03.26 11:52:44 | 최종수정 2020.03.26 17:52: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손진아 기자

가수 영탁의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영탁의 소속사가 입을 열었다.

26일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는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힌다”고 밝혔다.

이어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이라고 설명했다.

영탁의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영탁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천정환 기자
사진설명영탁의 음원 사재기 의혹과 관련해 영탁의 소속사가 공식입장을 밝혔다. 사진=천정환 기자
이와 함께 영탁의 활동에 대해서는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이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고 덧붙였다.

영탁 측은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린다”며 “이번 일을 계기로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다”고 전했다.

이하 영탁 소속사 밀라그로 측 음원 사재기 의혹 관련 공식입장 전문.

저희 회사와 관련된 음원 사재기 주장에 대해서 사실이 아님을 밝힙니다.

규모가 작은 회사이다 보니 가수 지원에 한계가 있었고 좋은 활동을 위해 주변에 조력을 구하며 여러 노력을 해왔으나, 그 과정에서 회사의 미숙함으로 영탁에게 어려움이 되지 않았는지 무거운 마음입니다.

현재, 영탁은 새로운 매니지먼트 시스템에서 지원을 받으며 열심히 활동을 할 계획입니다. 또한 원소속사 밀라그로도 애정과 노력을 이어갈 것입니다.

팬 여러분들께 심려 끼친 점 깊이 사과 드립니다. 이번 일을 계기로 밀라그로는 회사 운영과 관련된 일들을 더 깊이 살피도록 하겠습니다.

트롯을 사랑하는 분들과 가수 영탁에게 많은 사랑을 보내주시는 팬분들께 죄송한 말씀과 감사의마음을 함께 전합니다.

가수 영탁의 소속사 밀라그로 배상 / jinaaa@mkculture.com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밥블레스유2’ 김숙·장도연 등 코로나19 음성
DJ소다, 파격 노출…볼륨 드러낸 오프숄더 패션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