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박서준,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추억까지 삭제…마음 아프다”
기사입력 2019.12.11 05:01:01 | 최종수정 2019.12.11 16:47:39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배우 박서준이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후 심경을 밝혔다.

박서준은 지난 1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이날 소속사 측이 공식 SNS 채널에 업로드한 유튜브 채널 해킹 관련 입장문을 게재했다.

그는 이와 함께 “추억까지 삭제 당한 것 같아 마음이 아프다. 부디 2차 피해가 없길 바란다”고 속상함을 토로했다.

박서준이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후 심경을 밝혔다. 사진=옥영화 기자
사진설명박서준이 유튜브 채널 해킹 피해 후 심경을 밝혔다. 사진=옥영화 기자
앞서 소속사 측은 “박서준 씨의 개인 유튜브 채널에서 관리자 접근 차단 및 게시물 삭제 등 해킹된 것으로 보이는 활동이 감지되었다. 이에 유튜브 본사에 해킹 피해에 대한 복구와 조치를 즉시 요청한 상황”이라고 밝혔다.

또한 “불안을 조성하는 불법행위에 대해 사이버수사대에 정식으로 수사를 의뢰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에 지난 7월부터 시작된 박서준의 유튜브 채널 ‘레코드박스(Record PARK’s)’은 운영이 중단된 상태다. sunset@mkculture.com

故설리 친오빠, 유산 문제로 친부와 갈등 SNS 폭로
김구라 "여친 생겨…결혼? 해도 극비로" 열애 고백
미스코리아 이혜주, 파격적인 비키니 화제
박현선♥이필립 결혼? 초호화 프러포즈에..
유소영, 청순 글래머의 정석…넘치는 볼륨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