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유효슈팅 3개’ 황희찬,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시즌 막 내리다
기사입력 2019.12.11 05:17:30 | 최종수정 2019.12.11 07:43:21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황희찬(23)이 유효슈팅 3개를 기록하며 분전했으나 잘츠부르크의 패배를 막지 못했다.

잘츠부르크는 11일(한국시간) 오스트리아 레드불 아레나에서 열린 리버풀과의 2019-20시즌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E조 6차전 홈경기에서 0-2로 패하며 16강 진출이 좌절됐다.

황희찬은 이날 엘링 홀란드와 투톱으로 선발 풀타임으로 출전했다. 유효슈팅 3개를 기록하며 팀 공격을 주도했다.

황희찬(오른쪽)이 2개월 만에 버질 반다이크(왼쪽)와 재대결을 가졌다. 사진(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AFPBBNews=News1
사진설명황희찬(오른쪽)이 2개월 만에 버질 반다이크(왼쪽)와 재대결을 가졌다. 사진(오스트리아 잘츠부르크)=AFPBBNews=News1
전반 7분 황희찬이 미나미노의 패스를 받고 오른발로 접고 왼발로 슈팅을 했으나 리버풀 골키퍼 알리송 베커에게 막히며 득점 기회가 무산됐다.

저돌적인 플레이는 계속됐다. 전반 21분 왼쪽에서 공을 잡고 슈팅을 만들어냈지만, 이번에도 알리송이 두 손으로 공을 잡아냈다.

후반전에도 황희찬은 팀이 2골을 허용했으나 공격을 멈추지 않았다. 리버풀 수비수들의 실책을 틈타 중거리 슛을 시도했다. 알리송이 막아냈으나 유효슈팅에 성공했다.

비록 이날 패배로 잘츠부르크가 16강 진출에 실패했으나 황희찬은 챔피언스리그 본선 첫 시즌에서 강렬한 인상을 심어줬다. 조별리그 6경기에 모두 출전하며 3골 5도움으로 맹활약했다. 잘츠부르크는 내년 2월부터 유로파리그 32강에서 유럽 무대 경기를 시작한다.

영국통계사이트 ‘후스코어드닷컴’은 황희찬에게 평점 6.5를 부여했다. 중앙수비수 막시밀리안 워버가 팀 내 가장 높은 7.2점을 받았다. 경기 최고 평점은 1도움을 기록한 리버풀 공격수 사디오 마네의 8.3점이다. dan0925@maekyung.com

故설리 친오빠, 유산 문제로 친부와 갈등 SNS 폭로
김구라 "여친 생겨…결혼? 해도 극비로" 열애 고백
미스코리아 이혜주, 파격적인 비키니 화제
박현선♥이필립 결혼? 초호화 프러포즈에..
유소영, 청순 글래머의 정석…넘치는 볼륨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