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33번째 생일맞은 류현진, 구단은 트위터로 축하 메시지
기사입력 2020.03.26 01:43:30 | 최종수정 2020.03.26 07:09:1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토론토 블루제이스가 새로 영입한 좌완 선발 류현진의 33번째 생일을 축하했다.

블루제이스 구단은 한국시간으로 26일 공식 트위터(@BlueJays)를 통해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하는 메시지를 남겼다. 류현진의 생일은 3월 25일로, 미국 시간 기준 25일에 생일 축하 메시지를 올린 것.

이날 생일로 류현진은 만으로 33세가 됐다. 팀내에서 태너 로어크, 맷 슈메이커와 함께 최고령이다.

토론토 블루제이스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했다. 사진= 블루제이스 공식 트위터
사진설명토론토 블루제이스는 공식 트위터를 통해 류현진의 생일을 축하했다. 사진= 블루제이스 공식 트위터
류현진에게 유쾌한 생일은 아니다. 원래대로라면 그는 이날 캐나다에서 시즌 개막을 준비하고 있어야한다. 공식 발표는 없었지만, 시즌이 예정대로 개막했다면 개막전 선발 등판이 유력했다.

대신 그는 구단 훈련 시설이 있는 플로리다주 더니든에 남아 개인훈련을 하고 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여파로 캠프가 중단됐고 시즌 개막이 연기됐기 때문이다.

로스 앳킨스 블루제이스 단장은 이날 'MLB.com' 등 현지 언론과 가진 컨퍼런스콜에서 류현진을 비롯한 투수들이 "1월 모드"로 훈련중이라고 전했다. 한마디로 1월 오프시즌 기간처럼 훈련하고 있다는 얘기.

그는 투수들이 불펜 투구 등을 포함한 캐치볼 프로그램으로 팔힘을 유지하고 있지만, 시뮬레이션 게임같은 단체 훈련은 하지 않고 있다고 전했다. greatnemo@maekyung.com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밥블레스유2’ 김숙·장도연 등 코로나19 음성
DJ소다, 파격 노출…볼륨 드러낸 오프숄더 패션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