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맨유 단장은 솔샤르 신뢰하지만…구단주는 다를 수도?
기사입력 2020.02.12 17:11:50 | 최종수정 2020.02.12 17:15:0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에드 우드워드(49·잉글랜드) 맨체스터 유나이티드 부사장(단장 겸임)이 최근 올레 군나르 솔샤르(47·노르웨이) 감독에 대한 전폭적인 신임을 재확인했다. 그러나 맨유 지분 98%를 보유한 글레이저 가문의 생각은 다를 수도 있다는 현지 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던컨 캐슬스는 12일(한국시간) “(감독직에 있어) 중요한 것은 글레이저 가문이다. 우드워드 부사장이 홀로 결정할 수 있는 사안이 아니다”라고 말했다.

캐슬스는 영국 ‘타임스’의 축구 저널리스트다. 영국 ‘가디언’ 11일 보도에 따르면 우드워드 부사장은 최근 팬 대상 맨유 행사에 참석하여 “솔샤르 감독에게 여름 이적시장 대대적인 전력 보강을 약속했다”라며 전폭적인 지지를 표명했다.

우드워드 부사장이 솔샤르(왼쪽) 맨유 감독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를 나타냈으나 구단 내부적으로는 포체티노(오른쪽) 전 토트넘 감독 선임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는 영국 축구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사진=AFPBBNews=News1
사진설명우드워드 부사장이 솔샤르(왼쪽) 맨유 감독에 대한 전폭적인 신뢰를 나타냈으나 구단 내부적으로는 포체티노(오른쪽) 전 토트넘 감독 선임에 대한 논의가 진행된다는 영국 축구전문가 주장이 나왔다. 사진=AFPBBNews=News1
그러나 캐슬스는 “마우리시오 포체티노(48·아르헨티나) 전 토트넘 홋스퍼 감독은 맨유 지휘봉을 잡는 것에 관심이 많다. 글레이저 가문을 설득할 수 있다고 믿는다”라고 전했다.

캐슬스는 “에드워드 부사장도 포체티노 전 감독을 매우 좋아한다. 업무적으로도 유의 깊게 보는 지도자 중 하나다. 포체티노 선임 가능성에 대한 맨유 수뇌부 논의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포체티노 전 감독은 재임 시절 토트넘을 잉글랜드 프리미어리그(EPL)와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 준우승으로 이끌었다. 솔샤르 감독은 2018-19시즌 맨유 부임 후 EPL 6, 7위를 기록 중이다. dan0925@maekyung.com​
최소미, 화끈한 비키니로 폭발적 볼륨 과시
봉준호, 무고·명예훼손 불기소…검찰 “무혐의”
이연화, 아찔한 브라톱…독보적인 몸매
아이즈원 김민주, 성희롱·비방 악플에 법적 대응
현아, 속옷 화보 공개…명불허전 섹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