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분데스리가 선수들, 코로나19 극복 위해 연봉 삭감 동참
기사입력 2020.03.26 11:3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독일프로축구 분데스리가(1부리그) 선수들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극복을 위해 연봉 삭감 행렬에 동참했다.

바이에른 뮌헨 선수단은 26일(한국시간) 연봉 20%를 받지 않기로 동의했다. 코로나19는 중국 우한에서 시작되어 유럽 전역을 휩쓸고 있다. 독일 보건당국에 따르면 26일 오전 11시 확진자는 3만7323명으로 중국, 이탈리아, 미국, 스페인 다음으로 5번째로 많다.

도르트문트 선수들도 연봉 일부를 포기했다. 총 삭감액은 1000만 유로(134억 원)다.

도르트문트와 바이에른 뮌헨 등 독일 분데스리가 선수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봉 삭감 행렬에 동참했다. 사진=AFPBBNews=News
사진설명도르트문트와 바이에른 뮌헨 등 독일 분데스리가 선수들이 코로나19 극복을 위한 연봉 삭감 행렬에 동참했다. 사진=AFPBBNews=News
우니온 베를린 선수단은 “코로나19로 인해 심각하고 어려운 상황”이라며 리그 재개 전까지 임금을 무기한 포기했다. 구단도 “경영진과 직원들 역시 연봉 삭감에 동의했다. 분데스리가가 하루빨리 재개할 수 있도록 힘을 모을 것”이라고 발표했다.

분데스리가 임금 삭감 선언은 19일 묀헨글라트바흐로부터 시작하여 다른 구단으로 확대하고 있다.

바이에른 뮌헨 공격수 로베르토 레반도프스키는 코로나19 확산 방지를 위해 지난 22일 100만유로(약 13억 원)을 기부하기도 했다. dan0925@maekyung.com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밥블레스유2’ 김숙·장도연 등 코로나19 음성
DJ소다, 파격 노출…볼륨 드러낸 오프숄더 패션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