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박세진 “2년 만에 5이닝 소화…몸쪽 승부가 좋았다” [현장인터뷰]
기사입력 2020.03.25 17:06:39 | 최종수정 2020.03.25 23:54:1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수원) 안준철 기자

프로야구 kt위즈 좌완 박세진(23)이 자체 청백전에서 구위를 끌어올렸다.

박세진은 25일 수원케이티위즈파크에서 열린 팀 자체 청백전에서 빅팀(백팀-홈 유니폼) 선발로 등판했다.

6이닝만 치른 이날 청백전에서 박세진은 5이닝을 소화하며 5피안타 2볼넷 6탈삼진 2실점(1자책)을 기록했다. 투구수는 84개였다. 포심 패스트볼 최고구속은 141km까지 나왔다. 이날 청백전은 빅팀이 10-7로 또리팀(청팀-원정 유니폼)을 눌렀다.

2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kt가 자체 청백전을 가졌다. 백팀 박세진이 선발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수원)=김재현 기자
사진설명25일 오후 수원 kt위즈파크에서 kt가 자체 청백전을 가졌다. 백팀 박세진이 선발로 등판해 역투하고 있다. 사진(수원)=김재현 기자
미국 애리조나 스프링캠프 연습경기부터 꾸준한 피칭을 보여주고 있는 박세진이다. 박세진은 지난 시즌 1군 등판기록이 없다. 2018시즌이 끝난 뒤 팔꿈치 수술을 받았기 때문이다. 2020시즌 박세진은 재기를 노린다.

이날 5이닝 소화는 미리 정해져 있었다. 박세진으로서는 오랜만에 던진 5이닝이었다. 경기 후 만난 박세진은 “수술하고 나서 2년 만에 던졌는데, 오랜만이라 좀 힘들었다”고 말했다.

올 시즌 박세진의 역할은 롱릴리프다. kt 선발진은 촘촘하다. 외국인 투수 오드리사머 데스파이네, 윌리엄 쿠에바스가 원투펀치를 맡는다.





3선발은 지난해 kt프랜차이즈 첫 토종 10승 투수인 배제성이다. 그리고 영건 김민, 신인 소형준까지 5명의 선발 로테이션 구성이 끝났다. 박세진도 “제가 투수 로테이션을 짜보면 아 빽빽하더라”며 슬쩍 웃었다.

그래도 오랜만에 5이닝 소화는 의미가 있었다. 박세진은 “마지막 5회 때 마운드를 올라가는데 체력적으로 좀 떨어져 있더라. 그런데 거기서 더 집중해서 5이닝을 잘 막아냈다”고 덧붙였다.

이날 자신의 장기인 체인지업도 만족스러웠던 박세진이다. 그는 “제가 원래 장점이 몸쪽과 체인지업인데. 청백전은 데드볼 위험이 있어서 바깥쪽 위주로 하다가 오늘은 몸쪽을 던져봤는데 잘 들어가서 체인지업도 더 효과적이었다. 그래서 결과가 좋았다”고 말했다.

박세진의 상승세에 이강철 감독도 “(박)세진이는 다음 경기에서 6이닝까지 맡겨볼 생각이다. 롱릴리프지만, 대체 선발도 대비해야 한다. 한국에 돌아온 후 오늘 투구 내용이 제일 좋았다”라는 칭찬을 아끼지 않았다. jcan1231@maekyung.com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밥블레스유2’ 김숙·장도연 등 코로나19 음성
DJ소다, 파격 노출…볼륨 드러낸 오프숄더 패션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