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이승우 전 동료’ 콩푸엉, 아시아클럽대항전 데뷔골
기사입력 2020.02.14 11:30:26 | 최종수정 2020.02.14 11:46:2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노기완 기자

베트남 축구스타 응우옌콩푸엉(24·호찌민 시티)이 아시아축구연맹(AFC) 클럽대항전 본선 데뷔전에서 득점까지 했다. 콩푸엉은 2019년 9~12월 벨기에 프로리그 신트트라위던에서 이승우(22)와 한솥밥을 먹었다.

정해성(62) 감독의 호찌민 시티는 11일 2020 AFC컵 본선 F조 1차전 원정경기에서 양곤 유나이티드와 2-2로 비겼다. 콩푸엉은 센터포워드로 풀타임을 소화했다. 1-2로 지고 있던 전반 42분 동점골을 넣었다.

AFC컵은 챔피언스리그 다음가는 아시아 2등급 클럽대항전이다. 호찌민 시티는 2019시즌 베트남 V리그1 준우승, 양곤은 미얀마 FA컵 우승팀 자격으로 참가한다.

이승우의 신트트라위던 동료였던 콩푸엉(21번)이 2020 AFC컵 F조 1차전에서 호찌민 시티 입단 2경기 만에 골을 넣었다. 아시아클럽대항전 본선 데뷔골이기도 하다. 사진=호찌민 시티 공식 SNS
사진설명이승우의 신트트라위던 동료였던 콩푸엉(21번)이 2020 AFC컵 F조 1차전에서 호찌민 시티 입단 2경기 만에 골을 넣었다. 아시아클럽대항전 본선 데뷔골이기도 하다. 사진=호찌민 시티 공식 SNS
지난 1월21일 콩푸엉은 2020 AFC 챔피언스리그 2차 예선 원정경기에서 지난 시즌 태국 1부리그 2위 부리람 유나이티드를 맞아 라이트윙으로 86분을 뛰며 호찌민 시티 데뷔전을 치렀으나 1-2 패배에 따른 탈락을 막진 못했다.

콩푸엉은 2017·2018 베트남축구협회 인기상 2연패에 빛난다. 2019시즌에는 베트남대표팀 박항서(61) 감독 소개로 K리그1 인천 유나이티드에 임대되기도 했다.

베트남 최정상급 인기에 힘입어 콩푸엉은 인천과 신트라위던 그리고 일본 J2리그 미토 홀리호크 등에 임대되며 해외리그 성공을 도모했으나 꿈을 이루진 못하고 있다. 정해성 감독의 호찌민 시티는 2020년 상반기 임대선수로 콩푸엉을 활용한다.

콩푸엉은 동남아시아에서는 좌우 날개와 센터포워드로 모두 뛸 수 있는 전천후 공격수이지만 공식 프로필 기준 신장 168㎝라는 평균 이하의 체격이 외국 무대 안착에 걸림돌이 되고 있다. dan0925@maekyung.com
최소미, 화끈한 비키니로 폭발적 볼륨 과시
봉준호, 무고·명예훼손 불기소…검찰 “무혐의”
이연화, 아찔한 브라톱…독보적인 몸매
아이즈원 김민주, 성희롱·비방 악플에 법적 대응
현아, 속옷 화보 공개…명불허전 섹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