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설욕 예고’ 김하성 “내년 올림픽에선 꼭 이기겠다”[야구 한일전]
기사입력 2019.11.18 00:00:0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日 도쿄) 안준철 기자

“내년엔 꼭 이길 수 있도록 하겠다.”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의 유격수 김하성(24·키움)이 분한 감정을 숨기지 않았다.

김경문 감독이 이끄는 대한민국 야구대표팀은 17일 오후 7시 일본 도쿄돔에서 열린 2019 세계야구소프트볼연맹(WBSC) 프리미어12 일본과 결승전에서 3-5로 패했다.

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이 김재환의 좌익수 뜬공때 2루까지 진루하려다 아웃당하고 있다.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사진설명17일 일본 도쿄돔에서 2019 WBSC 프리미어12 결승전 대한민국과 일본의 경기가 열렸다. 3회초 무사 1루에서 김하성이 김재환의 좌익수 뜬공때 2루까지 진루하려다 아웃당하고 있다. 사진(日 도쿄)=천정환 기자
이날 1회초 한국은 김하성의 선제 투런포와 김현수의 솔로홈런으로 3-0으로 앞섰지만, 1회말 실점에 이어 2회말 일본 야마다 데츠토에 3점 홈런을 맞으며, 역전을 허용했다. 이어 7회말 추가점을 주며 사실상 패색이 짙어졌다. 4년 전 초대 챔피언에 오른 한국은 결국 준우승으로 대회를 마치게 됐다.

경기 후 김하성의 얼굴은 아쉬움이 가득했다. 그는 “앞으로 야구할 날이 더 많기 때문에, 올 한 해를 잘 기억에서 더 성장하겠다”고 다짐했다. 한국시리즈에서도 소속팀 키움이 준우승에 그쳤고, 대표팀에서도 준우승이다.

그는 팀 동료 이정후(21)와 함께 베스트11에 뽑혔다. 하지만 “수상을 하고 이런건 별로 중요하지 않다고 생각한다”며 “져서 짜증나는 것도 어쩔 수 없다. 오늘 기억들을 선수들이 잘 기억해서 내년 도쿄에서는 좀 더 좋은 모습을 한국에 있는 팬들한테 보여야 하지 않나. 다 성장했을거라 생각하고, 좋은 경험이었다. 내년엔 경험이 아닌 이겨서 기쁜 마음으로 한국에 가고 싶다”고 덧붙였다.

이번 프리미어12 준우승으로 한국은 도쿄올림픽 본선 티켓을 획득했다. 김하성은 1년 뒤 도쿄에서 설욕을 다짐했다. 김하성은 “내년에는 꼭 결과로 보여주겠다”고 강조했다.

jcan1231@maekyung.com

김시아 브라톱+레깅스…환상적인 볼륨·골반
'김건모 성폭행 고소' 여성, 신변보호 요청
클라라, 감탄 나오는 힙…크리스마스 섹시 여신
윤지혜 “영화 ‘호흡’은 불행 포르노” 폭로
오채원, 분홍빛 레깅스+브라톱…완벽 몸매·미모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