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프로듀스’ 출신 정동수·김남형 “투표조작, 데뷔조·연습생 모두가 피해자”
기사입력 2019.11.22 11:50:30 | 최종수정 2019.11.23 10:43:1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노을 기자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즌2 출신 정동수, 김남형이 투표조작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지난 21일 오후 방송된 MBC ‘섹션TV 연예통신’에서는 최근 조작 논란의 중심에 선 ‘프로듀스’ 시리즈에 출연한 바 있는 정동수, 김남형이 출연해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정동수는 조작 논란에 대해 “너무 속상했다. ‘프로듀스’ 출연 자체를 자랑스럽게 여기는데 이제는 먹칠이 된 것 같다. 제가 36등으로 한 등수 차이로 떨어졌는데 가족들이 그 모습을 보며 울고 그랬던 게 생각난다”고 힘든 속내를 털어놨다.

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즌2 출신 정동수, 김남형이 투표조작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사진설명엠넷 오디션 프로그램 ‘프로듀스’ 시즌2 출신 정동수, 김남형이 투표조작 논란에 대한 생각을 밝혔다. 사진=MBC ‘섹션TV 연예통신’ 캡처
이어 “실제로 있었던 일인데 두 연습생이 춤을 가르쳐도 한 연습생만 춤을 가르친 것처럼 방송에 나온다. 다른 연습생은 아무것도 안 하는 것처럼 비춰진다”고 폭로했다.

김남형은 “이번 사건이 터졌을 때 대부분의 연습생들이 많이 놀라진 않았을 것”이라며 “다들 느끼고 있었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데뷔한 친구들이건 그렇지 않은 친구들이건 저는 모두 피해자라고 생각한다”며 “시청자 역시 피해자라고 생각하기 때문에 현재 일들이 잘 해결되기를 바란다”라는 바람을 전했다. sunset@mkculture.com

故설리 친오빠, 유산 문제로 친부와 갈등 SNS 폭로
김구라 "여친 생겨…결혼? 해도 극비로" 열애 고백
미스코리아 이혜주, 파격적인 비키니 화제
박현선♥이필립 결혼? 초호화 프러포즈에..
유소영, 청순 글래머의 정석…넘치는 볼륨감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