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박형우 “父 박일준 쓰러지고 트라우마…함께 살겠다고 생각”(아침마당)
기사입력 2020.02.14 09:31:14 | 최종수정 2020.02.14 10:23:17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나영 기자

‘아침마당’ 박형우가 아버지 박일준과 함께 살아야 하는 이유를 밝혔다.

10일 오전 방송된 KBS 1TV 시사교양프로그램 ‘아침마당’에서 출연진들은 ‘부모님~우리 다시 함께 살까요?’라는 주제로 이야기를 나눴다.

이날 박형우는 “아버지가 과거 간경화로 쓰러진 적이 있다. 당시 어머니가 ‘형우야’라고 이름을 크게 불러서 나갔는데 아버지가 피를 쏟아내고 있었다”라고 말문을 열었다.

‘아침마당’ 박형우가 아버지 박일준과 함께 살아야 하는 이유를 밝혔다. 사진=‘아침마당’ 방송캡처
사진설명‘아침마당’ 박형우가 아버지 박일준과 함께 살아야 하는 이유를 밝혔다. 사진=‘아침마당’ 방송캡처
이어 “바로 119를 불렀는데 옛날 집이라 소방관들이 못 올라왔다. 급한 마음에 아버지를 안고 뛰었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박형우는 “그 이후로 트라우마가 생겨 부모님과 살면서 평생 봐드려야겠다고 생각했다”고 말하며 자신은 ‘부모님의 영원한 119’라고 밝혔다.

그러자 박일준은 “나는 이제 건강하다. 오히려 아들이 걱정이다. 아들은 날 안고 뛰었지만 나는 아들을 안을 수 없다. 내가 또 다시 쓰러질 일이 있겠냐”고 함께 살고 싶지 않다고 이야기했다. mkculture@mkculture.com
선미 브라탑+운동복…건강미 넘치는 몸매
크레용팝 금미, 비공개 결혼…축가는 AOA 초아
맥심 모델 신재은 수영복 자태…터질듯한 볼륨
클라라 밀착 레깅스…잘록 허리+우월한 볼륨
최소미, 화끈한 비키니로 폭발적 볼륨 과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