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장훈, ‘근육맨’ 오타니에 쓴소리 “야구는 프로레슬링이 아니다”
기사입력 2020.02.23 10:46:23 | 최종수정 2020.02.23 13:05:40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이상철 기자

재일동포 야구평론가 장훈(79)이 ‘근육맨’이 된 오타니 쇼헤이(26·LA 에인절스)에게 따끔한 일침을 했다.

장훈은 23일 일본 TBS의 ‘선데이 모닝’에 출연해 “저렇게 몸을 만들면 안 돼. 야구는 프로레슬링이 아니다”라고 오타니에게 쓴소리를 했다.

오타니의 몸이 최근 화제였다. 민소매 차림으로 미국 취재진과 인터뷰에 응한 오타니는 우람한 팔 근육을 과시했다. 그는 비시즌 수영과 농구를 하며 근육을 키웠다.
오타니 쇼헤이는 근육맨이 됐다. 사진=렛 볼린저 기자 SNS
사진설명오타니 쇼헤이는 근육맨이 됐다. 사진=렛 볼린저 기자 SNS


‘근육맨’ 오타니를 본 야구팬은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그러나 장훈은 부정적인 태도였다.

장훈은 벌크업 후 타격감을 잃었던 스즈키 이치로(47)의 사례를 들며 “다칠 수 있다. 몸이 큰 사람은 무릎에 부담을 줄 수 있다. 게다가 인조잔디이지 않은가”라고 지적했다.

상체가 아닌 하체 운동의 필요성을 역설했다. 장훈은 “야구에 필요한 몸을 만들어야 한다”라고 강조하면서 “웨이트 트레이닝을 해도 되지만 그 이상으로 러닝을 해야 한다. 상반신만 단련해선 안 된다”라고 말했다. rok1954@maekyung.com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김재중, 최악 만우절 농담→2차 사과에도 청와대 청원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휘성, 수면마취제 투약으로 쓰러져 경찰 출동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