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금메달 없는 세계 1위 조코비치 “올림픽 연기 아쉽지만 맞는 결정”
기사입력 2020.03.26 11:36:31 | 최종수정 2020.03.26 13:57:43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 김성범 기자

남자프로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33)가 올림픽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조코비치는 26일(한국시간) SNS에 도쿄 2020이 새겨진 테니스화를 들고 찍은 사진을 올렸다. “이 사진은 작년 일본에서 찍은 것이다. 올림픽 연기는 슬프지만, 사람들의 건강을 위한 올바른 결정이라고 본다. 2021년 도쿄올림픽을 기대하자”라고 덧붙였다.

지난 2월 세계랭킹 정상을 되찾으며 1위 누적기간만 284주에 달하는 조코비치지만 유독 올림픽과는 인연이 없었다. 2008년 처음 출전한 베이징 올림픽은 준결승에서 라파엘 나달(34)을 만나 패했다. 2012년 런던 올림픽 4강에서는 영국의 앤디 머리(33)에게 덜미가 잡혔다.

남자프로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올림픽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조코비치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적이 없다. 사진=AFPBBNews=News1
사진설명남자프로테니스 세계랭킹 1위 노박 조코비치가 올림픽 연기에 대한 아쉬움을 전했다. 조코비치는 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딴 적이 없다. 사진=AFPBBNews=News1
2016년은 프랑스오픈 테니스대회를 우승하며 커리어 그랜드슬램을 이뤘지만, 정작 리우 올림픽에서는 1라운드에 탈락했다(vs 후안 마르틴 델 포트로). 상대가 세계랭킹 141위였기에 충격적인 패배였다.

올해 목표는 도쿄올림픽에서 금메달을 따며 커리어 골든 슬램(4대 메이저대회 우승+올림픽 금메달)을 달성하는 것이었다. 그러나 올림픽 연기로 꿈을 1년 뒤로 미루게 됐다. 국제올림픽위원회(IOC)는 24일 도쿄올림픽을 늦어도 2021년 여름까지 연기한다고 밝혔다.

mungbean2@maekyung.com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밥블레스유2’ 김숙·장도연 등 코로나19 음성
DJ소다, 파격 노출…볼륨 드러낸 오프숄더 패션
‘무도 출연’ 의사 김현철 사망…향년 45세
오또맘, 비키니 사진 도용 계정에 분노 폭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