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K스포츠

MK스포츠 >
휴스턴, 에두아르도 페레즈와 감독 면접 진행
기사입력 2020.01.21 06:56:31 | 최종수정 2020.01.21 07:15:24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매경닷컴 MK스포츠(美 알링턴) 김재호 특파원

A.J. 힌치 감독을 경질한 휴스턴 애스트로스가 빠르게 움직이고 있다.

뉴욕 지역 매체 'SNY'의 앤디 마티노는 21일(한국시간) 소식통을 인용, 애스트로스가 에두아르도 페레즈(50)와 감독 면접을 진행한다고 밝혔다.

페레즈는 현역 시절 메이저리그에서 13시즌동안 1루수 겸 외야수로 뛰었다. 은퇴 이후 여러 활동을 했다. 현재는 ESPN에서 해설을 맡고 있다.

에두아르도 페레즈는 지난 2013년 휴스턴 코치로 일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사진설명에두아르도 페레즈는 지난 2013년 휴스턴 코치로 일했다. 사진=ⓒAFPBBNews = News1
코치 경력도 있다. 2011년 6월 마이애미 말린스 타격코치로 부임해 오지 기옌 감독을 보좌했다. 2013년에는 애스트로스에서 벤치코치로 보 포터 감도을 보좌했다. 2014년부터 2015년 사이 푸에르토리코 윈터리그 산투르스 크래버스 감독을 맡아 우승으로 이끌며 캐리비안 월드시리즈에도 진출했다. 앞서 뉴욕 메츠 감독 최종 후보로 올랐지만, 카를로스 벨트란에게 자리를 내줬다.

휴스턴은 이밖에 벅 쇼월터, 존 기븐스, 윌 베나블, 더스티 베이커 등과 감독 면접을 진행했다. 여기에 조 에스파다 벤치코치와도 면접을 진행한 것으로 알려졌다.

'사인 스캔들'에 연루된 것으로 알려지며 감독이 자리에서 내려온 나머지 두 팀, 보스턴 레드삭스와 뉴욕 메츠도 감독 찾기에 분주한 모습이다. 'MLB네트워크' 칼럼니스트 존 헤이먼은 메츠의 경우 루이스 로하스, 헨슬리 뮬렌 등 기존 코치들이 감독 후보로 거론되고 있다고 전했다. 보스턴도 프랜차이즈 스타인 제이슨 배리텍이 유력한 후보로 꼽히고 있다. greatnemo@maekyung.com

이예진, 글래머 비키니 화보·영상 공개
김재중, 최악 만우절 농담→2차 사과에도 청와대 청원
미스맥심 엄상미, 남다른 애플힙과 넘치는 볼륨
휘성, 수면마취제 투약으로 쓰러져 경찰 출동
한선화, 발리에서 뽐낸 섹시 비키니 자태


[ⓒ MK스포츠,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최신포토